본문 바로가기

제1전시실

제1전시실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김천의 역사 전시
제1전시실은 김천의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를 대표하는 유적과 유물을 소개하는 전시실입니다. 김천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당시의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도록 7개의 테마로 나누어 전시하고 있습니다.
구성(시대) 세부구성
연표 김천 역사의 흐름
선사 시대 김천에 정착한 사람들
새로운 문명의 꽃을 피우다
나라를 세우다
삼국통일신라 신라와 함께 성장하다
김천의 고분과 유물
고려·조선 고려와 조선시대의 김천
김산의 관아와 객사
김천에 정착한 사람들
김천의 선사시대 중 가장 이른 시기는 신석기시대입니다. 이 시기 김천의 대표적인 유적은 송죽리 유적과 지좌리 유적입니다.
새로운 문명의 꽃을 피우다
새로운 금속인 청동이 등장하며 농경과 목축이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생산력이 증가하게 됩니다. 이후 보다 강력한 철이 보급되면서 새로운 문명사회로 변화해갑니다.
나라를 세우다
철기시대 김천지역에는 감문묵이라는 나라가 있었다고 전해집니다. 삼한(마한·진한·변한) 중 변한에 속한 작은 나라로 현재의 김천시 개령면 일대에 위치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신라와 함께 성장하다
내륙 교통의 요지에 위치하여 지리적 중요성에 의해 신라는 231년 감문국을 복속하여 신라의 군郡으로 삼았습니다. 이후에도 신라는 영토확장을 위해 김천지역을 적극 활용하여 영향력을 확대해 나갔습니다.
김천의 고분과 유물
고분은 과거 죽은 이를 위한 매장의례 행위를 보여주는 물질적 증거입니다. 김천지역에는 모암동 고분군을 비롯하여 많은 고분들이 존재하며 그 곳에서 출토된 많은 유물들을 통해 당시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고려와 조선시대의 김천
후삼국을 통일하고 건국된 고려와 성리학을 통치 이념으로 건국된 조선에서 김천지역이 갖고 있던 위상과 당시 사람들의 풍속과 생활상을 다양한 유물을 통해 살펴볼 수 있습니다.
김천의 관아와 객사
관아는 행정기구의 청사이며, 객사는 임금에 대한 예를 표하는 장소로 조선시대 매우 중요한 위치를 갖고 있었던 시설입니다. 조선시대 김천지역은 김산과 개령, 지례로 나누어져 있었으며, 그 중 김산관아는 현재 교동에 자리하고 있었습니다.

주요전시물

  • 빗살무늬토기(김천 송죽리 유적)
  • 비파형동검(김천 송죽리 유적)
  • 오리모양토기(김천 양천리)
  • 고려청자
  • 청화어문백자(김천 교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