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자랑거리 A source of pride 오랜역사와 조상의 숨결이 깃든 우리고장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문화유적

  • 자랑거리
  • 문화유적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 청암사
    • 청암사
    • 청암사
      위 치 경상북도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번지
      연 대 신라 헌안왕 3년 (서기 589년)
      창립자 신라 도선국사
      내 용 청암사는 조선 인조 25년(1647)화재로 전소 되었는데 벽암 성총화상이 덕유산에서 이소식을 듣고 그 문도인 허정대사로 하여금 청암사를 재건토록하니 이에 허정대사가 심혈을 기울여 청암사를 중건하였다. 이를 제2차 중창이라 한다.

      이로부터 130여년이 지난 정조 6년(1782)에 다시 재화를 입어 전각이 소실되자 환우 대사가 다시 신궁보전과 누당을 중건하였는데 이를 제3차 중창이라 한다.
      그리고 고종 9년에는 주지 대운당 스님이 극락전을 창건하였다.

      1911년 9월 21일 밤 청암사는 다시 화재를 입어 전각이 모두 소실되었다. 이에 대운대사가 화주가 되어 대중을 위로하고 독려하여 그 다음해 다시 청암사를 재건 하였다. 특히 대사는 중국 강소성으로부터 석가상을 조성하여 대웅전을 봉안하는 등 전각의 장엄을 완성하였다.
      이를 청암사 제4차 중창이라고 한다.
  • 청암사 대웅전
    • 청암사 대웅전
    • 청암사 대웅전
      지 정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 120호 (1985.8.5)
      위 치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 청암사
      연 대 조선후기
      규 모 규모 : 건평 23평, 정면 3간, 측면 2간 단층 팔작지붕
      내 용 청암사 대웅전의 연혁은 전통사찰편 청암사조에서 기록했듯이 신라헌안왕 3년 창건, 조선 인조 25년 (1647년)에 제2중창, 정조6년에 제3차 중창을 거쳐 일제시대인 1911년 9월 21일밤의 화재로 전소되어 대운대사가 이듬해 봄부터 3년에 걸쳐 제4차로 중창한 것이 지금의 대웅전이다.

      대웅전 규모는 정면 3간,측면 2간, 총 23평의 팔작지붕이다.
      대운대사가 4중창을 끝내고 중국 강소성으로부터 석가상을 조성하여 대웅전에 봉안하고 1914년에는 여러가지 성보를 제작하여 대웅전에 봉안하니 청암사 대웅전은 명실상부한 보전이 이루어졌다.

      대웅전에는 목조석가여래좌상(1.26m*0.76m), 후불탱,산신탱,신중탱,칠성탱,독성탱과 함께 소종과 수번이 있다. 1987년에 강주 지형 스님이 승가대학을 설치하여 비구니의 수학장이 되었다.
  • 청암사 다층석탑
    • 청암사 다층석탑
    • 청암사 다층석탑
      지 정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 121호 (1985.8.5)
      위 치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 청암사
      연 대 조선후기
      규 모 높이 4.21m, 폭3.3m, 4층탑
      내 용 청암사 주지 대운대사가 청암사 중건시(1912년) 성주땅 어느 논바닥에 있던 것을 옮겨 왔다고도 전해지는데 신라 헌안왕 3년(859년) 도선국사가 부처님의 진신사리 봉안을 위해 건립했다고 한다.

      4매의 지대석위에 2층 기단으로 되어있고, 1층 옥신에는 4면에 좌불이 1구씩 양각되어 있다.

      각층 옥신에 비해 옥개석이 넓으며 옥신 받침이 없어 다소 불안정하고 옥개석의 전각은 반전되었으며 상륜부는 일부만 남아 있다. 전체적으로 불안정하기는 하나 경쾌한 느낌을 주는 탑이다.
  • 청암사 보광전
    • 청암사 보광전
    • 청암사 보광전
      지 정 경상북도 문화재 자료 제288호(1994.04.16)
      위 치 김천시 증산면 평촌리 688. 청암사
      연 대 조선 후기
      규 모 건평 12평, 정면 3간, 측면 2간, 단층 팔작지붕
      내 용 청암사 대웅전이 있는 큰절과 개울을 사이에 두고 암자가 있는데 동쪽 건물은극락전(極樂殿)이고 서쪽은 보광전(普光殿)이다. 1782년(정조 6년)에 화재로 전소된 것을 환우대사(喚愚大篩)가 중건했다.

      1689년 숙종의 계비(繼妃) 인현왕후(仁顯王后)가 장희빈(張嬉嬪)으로 인해 폐위되고 서인의 몸으로 청암사에 잠행하여 극락전에 은거하면서 복위원당(復位願堂)으로 보광전을 건립했다고 전한다.

      1911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대운대사(大雲大師)가 정면 3간, 측면 2간으로 중건했는데 건물양식은 대포양식과 익공양식을 절충한 전통적인 수법을 썼다. 중건할 때 발견된 시주록현판(施主錄懸板)에 궁전상궁(宮殿尙宮) 26명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다.
  • 수도암
    • 수도암
    • 수도암
      위 치 김천시 증산면 수도리 513
      연 대 신라 헌안왕 3년 (서기 589년)
      창립자 신라 도선국사
      내 용 수도암은 859년(신라 헌안왕 3년) 도선국사에 의해 쌍계사의 산내암자로서 청암사와 함께 창건되었다. 1951년 쌍계사가 소실되면서 백련암과 함께 청암사의 산내암자로 소속되었다. 1894년 동학혁명 당시 농민군에 의해 전소되었다가 1900년에 포응화상(捕應和尙)이 중건하였다.

      김천지역에서 가장 고지대인 증산면 수도리 수도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으며 가야산 정상이 연꽃위에서 합장한 부처님의 손처럼 보인다하여 유명해진 사찰이다.

      수도암의 원래 지명은 보광사(普光寺)로 고운(孤雲) 최치원(崔致遠)은 해인사와 함께 보광사를 화엄종 10대 사찰로 꼽을 정도로 화음사찰로서의 명성을 얻기도 했다. 창건주인 도선국사는 전국을 답사하면서 신라의 국운을 융성하게 할 명당을 찾을 때 이곳에 절터를 잡고 너무 좋은 나머지 사흘 밤낮으로 춤을 췄다는 옥녀직금형(玉女織錦形)의 명당으로 전해진다. 멀리 바라보이는 가야산 정상이 실을 거는 끝게돌이라고 동, 서로 나뉘어 선 탑은 베틀의 기둥이며 대적광전의 비로자나불이 놓인 자리가 여인이 앉아 베를 짜는 자리가 된다는 것이다. 도선국사는 절을 다 지은 후에“앞으로 이곳에서 무수한 인물이 배출될 것이다”라고 예언하며 7일간 또 춤을 추었다고 하는데 예언이 적중했음인지 수도암에서 많은 불교지도자가 배출되었다.
  • 수도암 약광전석불좌상
    • 수도암 약광전석불좌상
    • 수도암 약광전석불좌상
      지 정 보물 제 296호 (1961.1.21)
      위 치 김천시 증산면 수도리 513. 수도암
      연 대 고려초기
      규 모 불상높이 1.54m 어깨폭90cm 대높이 1.22m
      내 용 수도암 약광전 석불은 금오산 약사암에 있는 석불, 직지사 약사전의 석불과 함께 3형제라 하고 그 중 한 석불이 하품을 하면 다른 두 석불은 따라서 재채기를 한다는 전설이 있으나 조각수법이나 솜씨는 서로 다른면이 있다.

      4각형 대좌에 문양 없는 원통관을 쓰고 두 손은 법계정인을 하고 보주를 들었다. 법의 옷주름은 도식적이고 광배는 거신광으로 연화문. 당초문.화염문을 새겼다. 문양없는 관을 쓰고 있어서 보살 처럼 보이지만 신체 각부의 표현이나 광배,대좌의 양식으로 보아 여래상이 분명하다.

      대좌의 상대는 양련을,중대는 안상을 , 하대는 복련을 조각했다.
      이러한 특징으로 보아 고려 초기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 수도암 3층석탑
    • 수도암 3층석탑
    • 수도암 약광전석불좌상
      지 정 보물 제 296호 (1961.1.21)
      위 치 김천시 증산면 수도리 513. 수도암
      연 대 통일신라시대
      규 모 대적광전을 중심으로 동탐과 서탑이 있다.
      동탑 높이 : 3.76cm 서탑높이 4.25cm
      내 용 서기 859년(신라 57대 헌안왕 3년) 도선국사가 청암사와 수도암을 창건하면서 조성했다고 전해지나 확실하지는 않다.
      대적광전앞에 동서로 두탑이 섰는데 모두 3층석탑이다.
      동쪽의 탑은 단층위에 기단위에 섰고, 서탑은 각면에 한개씩 장대석으로 지대를 마련한 3층석탑이다.

      이와 같이 두탑의 숫법이 서로 다르며 한쌍의 탑으로 볼수 없을 만큼 조각과 모양도 다르다. 그러나 두탑의 1층 탑신 4며에 여래불상이 양각되어 있는데 그 수법이 단아하다.

      동탑은 단층 기단이고 서탑은 각면이 1개씩 장대석으로 조성되어 있다.
      이를동탑 상륜부에는 노반.복발.보륜이 남아 있고 서탑 상륜부에는 노반 보주가 남아 있다. 이 두탑은 옥녀가 지상에 내려와 베를 짜는 두 기둥이라는 전설이 있다.
  • 수도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
    • 수도암 3층석탑
    • 수도암 약광전석불좌상
      지 정 보물 제 307호 (1963.1.21)
      위 치 김천시 증산면 수도리 513. 수도암
      연 대 통일신라시대
      규 모 2.51m 대좌높이 1.19m
      내 용 머리는 소발로 적은 편이고 얼굴은 네모지고 풍만하며, 긴눈, 작은입, 코 등의 표현에서 불심의 굳은 의지를 읽을 수 있다.
      대좌는 8각대로 상대에는 16엽 단변 연화문을 2중으로 새겼고 앞 5면에 귀면을 묘사한 것은 특이한 수법이다.

      불상밑에는 불경책이 있는데 손끝으로 뜯어내다가 안으로 말려들어가 지금은 보이지 않는다. 이 불상은 전해오는 전설이 있다.

      처음 불상을 산너머 경남 거창의 불당골에서 조성하였다는데, 완성시킨 후 모셔올 일을 걱정하고 있던 차에, 한 노승이 나타나 그 불상을 업고 단숭에 달려 수도암 입구에 이를 칡넝쿨에 발이 걸려 넘어졌다. 부처님 모시는데 이렇 수가 하고 노승은 화가 나서 수도산 산신들을 불러 모으고 호통을 쳤더니 이후로 수도암쪽 수도산에는 칡넝쿨이 없어졌다고 하며 지금도 부근에는 칡넝쿨이 없다.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증산면 / 054-420-6515
    • 최종수정일 : 2014-05-12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