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우리동현황 Introduction 안락하고 살기좋은 고장, 우리고장을소개합니다.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지명유래

  • 우리동현황
  • 지명유래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1998년초 미곡동과 부곡동을 통합하여 대곡동이라 했다. 이 고장은 김천의 서북쪽에 부곡동 시가지와 이곳을 벗어 난 농촌 마을이 인접하여 있고 서로는 대항면 대룡리와 인접하다.

또한 직지천을 사이에 두고 대신동(삼락동)과 마주본다.

명칭변경 과정
조선시대 1914 1983 1998
옥산동·본리·노증리(김산군 미곡면) 백옥동 (금릉면) 미곡동 대곡동
구 신기·이로리(김산군 미곡면) 다수동 (금릉면)    
부곡동·모지동·신기·원동(김산군 김천면) 부곡동 (금릉면) 부곡동  
  • 미곡동

    조선시대에는 미곡동 관내에 있던 바깥새실이라고도 이르는 새실과 이로리(伊老里), 그리고 오늘날의 봉산면인 파며면의 일부와 오늘날의 금산동인 군내면의 금평동(琴坪洞 ) 일부를 합하여 다수동이라고 하였다. 다시 지금의 옥산동인 새터와 노증 마을인 노증리(魯曾里) 오늘날의 본리인 내촌(內村), 그리고 군내면 금산동의 일부를 합하여 백옥 동이라 하여 금릉면에 들게한다.

    1931년에 김천읍, 1949년에 김천시 관할이 되기에 이른다. 1962년에 와서는 다수 1동과 2동으로 나누었다가 1975년에 다시 합치고 1983년에 다수동과 백옥동을 합하여 미 곡동이라 했다가 1998년 미곡동과 부곡동을 합하여 대곡동이라 했다.
    법정동의 이름과 그 유래를 들어보면 아래와 같다.

    • 다수동

      경부 국도 길가에 있는 새실(바깥새실·구신리·신기) 마을과 이 마을에서 서남쪽 약 5백m에 있는 이로리로 구성된다. 새실은 2백 집이 넘는 마을이고 이로리는 경부선 철 도를 사이에 두고 둘로 갈라진 마을이다. 두 마을 동쪽은 백옥동과 접하고 서쪽은 대항면 대룡동과 이웃하고 북쪽은 금릉평야가 펼쳐지고 남쪽은 덕대산의 지맥이 뻗어 가로 막은 농촌마을이다. 새실은 조선조 성종대에 시인 전만령(全萬齡)이 벼슬을 마다하고 이곳에 정착하여 그 후손이 집성촌을 이루었다. 향지(17 27년)에는 미곡리로 나타난다. 1914년에 새실과 이로리를 통합, 다수동이라 하고 1962년에는 1·2동으로 나누었다가 1975년에는 다시 합하고 1983년에 백옥동과 합쳐서 미곡동이라 했다. 미곡정사(微 谷精舍)라 하여 성산(星山) 전만령선생을 기리는 재실(齋室)이 있는데 새실 뒤에 세웠으나 마을이 커지면서 마을의 끝이 되었다. 자연부락의 이름과 그 유래를 알아보면 아래와 같다.

      • 새실·신기(新基)
        • 미곡동의 중심이 되는 마을로 새로 생겼다고 해서 새실 또는 신기라 했다 하며 요즈음 이곳 에서는 품질이 좋은 포도 가 많이 생산되어 이곳 주민들의 소득을 높여 주고 있다.
      • 바깥새실
        • 새실 바깥쪽에 위치한 마을이라고 해서 바깥새실이라고 했다 하며, 이곳도 전국에서 유명한 포도 단지로 품질이 좋은 포도가 많이 생산되고 있다.
      • 이로리(이로리)
        • 미곡동 서쪽의 변두리 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마을인데 임진왜란 때 두 노인이 여기에 피란와서 화를 면했다 하여 이 로리라 불렀다 한다.
    • 백옥동

      새터·노증리·안새실 등 3부락으로 구성된다. 노증리는 4호, 국도 남쪽변에 있고 새터는 이 마을 남쪽 조금 떨어 져 있으며, 안새실은 노증리에서 남쪽 1km 떨어진 오지에 있다. 마을 동쪽의 산이 옥녀봉(玉女峰)인데, 이로 말미암아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노증리와 새터의 북쪽은 금 릉평야가 있고 남쪽은 경부선 철도가 동서로 지나고 있으며 철도 너머에 안새실이 있으며 안새실 뒤로는 산이 가로막았다.
      안새실이 가장 오래된 마을로 본리라 하고 새터가 뒤에 이루어진 마을이다. 그 내력은 알 수 없다. 이 마을에는 애인지(愛人池) 이야기가 전하여 온다. 새터 마을 뒤에 있는데 본디는 예못(芮池)이라 하였다고 한다. 옛날 예(芮)씨가 나라에 역적 모의를 하였다고 하여 그의 집을 헐고 판 못이라고 전해 온다. 자연부락의 이름과 그 유래를 알아보면 아래와 같다.

      • 노정리·노증리(魯曾里)
        • 옛날 금산군 광곡면의 자연 촌락 중의 하나였으며 처음에 마을을 연 사람이 노씨였다 하여 노증리라 부르게 되었다 하며 현재 백옥동의 중심이 되는 마을이다.
      • 옥산동(玉山洞)
        • 노정리 남쪽에 있는 마을로 옥녀가 머리를 풀고 있는 형국이라고 하는 옥산이 이 마을 근처에 있다 하여 그 산이름 을 따서 옥산동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 새터
        • 약 500년 전에 전만령이라는 사람이 처음 마을을 개척하였는데, 노증리에서 갈려나가 새로 생긴 마을이라 하여 새터 라 불렀다 하며, 지금도 전씨의 후손들이 많이 살고 있으나 각성이 모여 살며, 40여 가구의 마을로 특산물로는 포도를 많이 재배하고 있다.
      • 안새실
        • 4호선 국도변에 마을이 생기기 전에는 안새실 밖에 없었는데 뒤에 이 마을을 본리라고 부르게 되고 도로 안쪽에 있 다 하여 내촌으로도 불려 왔다.
    (전문 김천시사(1999년 12월, 김천시)발췌)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대곡동 / 054-432-2520, 2519
    • 최종수정일 : 2014-01-07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