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으로 건너뛰기


자랑거리 A source of pride 오랜역사와 조상의 숨결이 깃든 우리고장

김천시 민원안내 보다 편리한 김천시청 민원안내서비스 바로가기

집성촌

  • 자랑거리
  • 집성촌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 영일 鄭씨 봉계 입향내력(入鄕來歷)
    영일 鄭씨의 시조는 고려 예종 때 중추원 지주사(中樞院 知奏事正3品) 벼슬을 지낸 형양공휘 습명(滎陽公 襲明 생졸 서기 1080~1151경)이고 그 후손이 8파로 나누어 졌는데 그 1파는 10세손에 고려말의 만고 충신 포은 정 몽주(圃隱 鄭夢周)선생이고 그 2파 11세손 성균관 사성(司成) 정종소(鄭從韶)선생의 장남 홍문관 교리와 사헌부 장령을 지낸 정 이교(鄭以僑)선생이 선친의 유지를 받들어 영천 명산면 대전리로부터 이곳 봉계마을로 이사할 생각을 가지고 있던차에 때 맞추어서 오래전부터 봉계마을에 토박이로 살고있던 판서 화순 최선문(崔善門) 公의 손녀이며 절제사 최한백(崔漢伯)公의 딸과의 혼인이 이루어져서 정이교선생이 봉계 처가댁 마을로 이사 복거(移徙 卜居) 하니 이때가 서기 1469년 경이다. 이때 봉계마을 행정구역은 인의, 예지, 신리(仁義里, 禮知里, 信里) 3개리에 450여가구가 한마을로 이루어져 영남일대에서 으뜸가는 대촌이다. 1950년 이전 농경시대까지는 영일 鄭씨 종인수가 가장 많은 집성촌을 이루게 되었다. 그 후손들이 김천일대를 중심으로 성주, 포항, 장기, 영천, 등지로 연고따라 이주하여 또한 집성촌을 이루게 되었고 1960년대 이후 현대 산업화 물결을 타고 젊은이들이 대구, 부산, 서울, 경기 등 도시지역으로 줄줄이 진출하면서 농촌은 노인들만 구묘지향(丘墓之鄕)을 지키는 현상은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다.
  • 창녕 조씨(昌寧曺氏) 봉계 입향내력
    창녕 曺씨의 시조는 조계룡(曺繼龍)이며 신라 진평왕의 부마 태사공(駙馬 太師公)으로 창성부원군에 봉(封)해졌으며 창녕 조씨는 신라 왕실의 외손으로 고려시대에 8명의 평장사(平章事)와 9명의 소감(少監)이 배출되었다.
    고려말에 봉산면 봉계(鳳溪)에 입향한 창녕 조씨 김산(金山) 입향조는 조심(曺深)으로 고려때 산원(散員,무관)을 지냈고 1493년에 병조참의(兵曹參議)에 증직되었으며 부인은 서산 정씨로 부성부원군 정윤홍(鄭允弘)의 따님이며 고려의 운명이 다함을 한탄하여 봉계로 낙향하였다. 입향조 조 심의 아버지는 고려 문하시중 조민수(曺敏修)장군의 막내 동생 조경수(曺敬修)이며 고려 공신으로 밀직부사를 지내고 증직으로 의정부 좌찬성이 내려졌으며 할아버지인 조우희(曺遇禧)는 고려 정순대부 판전의시사(正順大夫 判典儀寺事)를 지내고 창성부원군(昌城府院君)에 봉(封)해졌고 증직에 좌시중(左侍中)이 내려졌다.
    맏형은 대호군(大護軍)과 예조참판(禮曹參判)등을 지낸 조혼(曺渾)이고, 둘째형은 조항(曺沆)으로 전라감사등을 지내고 공신에 올랐으며 증직으로 영의정(領議政)이 내려졌다. 맏형 조혼의 아들이자 조카인 조효문(曺孝門)은 대사헌, 평안도관찰사, 예조참판등을 지내고 좌익공신에 록훈되었으며 창성군(昌城君)에 봉(封)해졌고 시호(諡號)는 성도공(成度公)이다. 둘째형 조항의 아들이자 조카인 창녕부원군 충간공 조석문(曺錫文)은 조선 세조때 이시애의 난을 평정하여“적개 공신1등”에 올랐고, 성종조에는“좌리공신1등”에 록훈되었으며 도승지, 이조참판, 호조참판, 우찬성겸호조판서등을 거쳐 영의정(領議政)을 지냈다.
    입향조의 아들은 선무랑 조승중(曺承重)과 울진현령 증 이조참판 조계문(曺繼門)이며 손자는 김천의 조선조 대표적 인물인 문장공 매계 조위(曺偉)와 효강공 적암 조신(曺伸) 두형제가 나란히 시호(諡號)를 받을 만큼 학문과 덕행이 높았고 성종(成宗)의 총애를 받았으며 조척(曺倜)은 고양군수등 5개군수를 역임하였고 손서(孫壻)는 교리공 정이교(鄭以僑)의 장인인 절제사 최한백(崔漢伯)과 남정 김시창(金始昌)의 아버지 김의(金顗), 그리고 영남 사림의 종사(宗師)인 형조판서 문충공 점필재 김종직(金宗直)선생이다. 창녕 조씨는 입향조 조심(曺深)이 고려말에 봉계에 입향한 이래 많은 인재를 배출하여 김천의 4대반문(四大班門) 대열에 우뚝 섰으며 8.15 광복 전후까지 봉계일대에 수백호가 거주하면서 집성촌을 이루고 있었으나 산업사회로 넘어가면서 대도시로 많이 떠나고 현재 고향을 지키는 후손은 그렇게 많지가 않다.

URL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봉산면 / 054-430-0301
    • 최종수정일 : 2015-11-13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