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건너뛰기 본문컨텐츠로 건너뛰기


맑은 물, 깨끗한 공기, 수많은 폭포와 계곡이 즐비한 고장 김천
  • 김천의문화
  • 설화
  • 남산동
  • 지게동

지게동

SNS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크게조정
  • 글자크기 작게조정

메일보내기

본문내용 인쇄

지게동

남산동에서 황금동 일부에 걸친 남산공원 뒤 서쪽 언덕배기 일대를 '지게동'이라 부른다. 옛날 이곳은 송림이 울창한 골짜기로 개운사 있는 곳은 밤이면 호 랑이가 서성대던 곳이라 한다. 장사들이 담력을 시험할 때 밤에 혼 자서 지금 개운사 있는 곳까지 갔다 오는 내기를 했다고 한다. 그 산 밑에 사는 사람들 중에는 울창한 나무를 베거나 숯을 구워 지게에 지고 장에 나가 파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이가 많아서 이곳을 지게동이라 불러왔다.

현재 페이지 주소복사

  • 만족도조사
    홈페이지 서비스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 자료담당자 : 새마을문화관광과 / 420-6731
    • 최종수정일 : 2013-01-07
페이지 맨 위로 이동